북카페 창업, 창업비용이랑 현실 정확히 알려 줄께요.

여러분은 왜 북카페 창업을 꿈꾸시나요? 마땅한 관련 정보가 없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설명이 많죠? 이런 분들을 위해 실제로 북카페 창업 비용이 어느 정도가 들어가는지 현실이 정확히 어떤지 저의 경험담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서 들려드리겠습니다.

북카페 창업을 꿈꾸신다면 이 글을 읽어보시고 내가 어떡해야 실패하지 않을지 진지하게 고민을 해보셨으면 합니다.

북카페 창업 비용

북카페 창업 비용은 개인점, 프랜차이즈에 따라 다르고 상가 평수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적게는 5천 만원 정도에도 창업이 가능하고 대형평수의 프랜차이즈 창업 비용은 3억에서 5억 이상 들어가기도 합니다.

  • 공통 비용 항목
  • 보증금 : 3천 만원~1억
  • 권리금 : 무권리 ~ 1억 이하
  • 인테리어 : 평당 150만원 ~300만원
    -업체, 옵션 선택에 따라 비용 천차만별
  • 기기/시설비 : 1천 만원 ~ 5천 만원 이하
    -머신기, 그라인더, 냉장고 등 일반 카페 장비 일체, 전기, 냉난방기, 수도 등 상가 상황에 따른 각종 공사
  • 가맹비(프랜차이즈일 경우) : 1천 만원
    -가맹비, 교육비, 보증금 등 브랜드마다 비용청구 내역이 달라짐
  • 평균적인 북카페 창업 비용
  • 개인 북카페(10평) : 5천 만원 ~ 7천 만원
  • 개인 북카페(20평) : 1억 2천 만원
  • 프랜차이즈 북카페(40평) : 2억 5천 이상

실제로 평수에 따라 대략적으로 발생하는 북카페 창업 비용 입니다. 당연히 절대적인건 아니고 아낄려면 얼마든지 아낄 수 있고 번듯하게 할려면 4억 5억 바르는 분도 계십니다.

북카페 창업 현실
-잊을만하면 걸려오는 매도의뢰

제가 카페 전문이긴 하지만 북카페 매매 의뢰는 경험이 많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잊을만하면 한건 두건 의뢰를 받았던 업종이죠. 그 중에 기억에 남아있는 어떤 사장님과의 인터뷰를 말씀드려 보겠습니다.

역에서 제법 떨어진 위치, 낡은 간판과 인테리어랄것도 없는 후줄근한 내부, 15평 가량 된다던 점포는 책으로 둘러쌓여 실평이 6평도 안되보였던 곳

매출은 얼마나 나오는지 책값은 얼마나 되는지 어쩌다가 카페를 창업하셨고 힘든점이나 알려주실 노하우는 없는지 의례적인 질문을 이어가던 와중이었습니다.

“2억이요…?”
-네, 2억 썼어요.
“책 값에 2억을 쓰셨다구요?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 여기 책이 그정도로 양이 많은건가요?”
-일반적인 책들은 아니에요. 한국에서 구할 수 없는것도 많고 제가 출판쪽 일을 하다보니 업무상 구입하는게 많아서 그래요.
(여기선 제 기억의 혼선…출판일을 하시는건지 작가라고 하셨던건지 헷갈리네요)

“책 수량도 그렇고 매장에 사진을 보니까 회원분들도 제법 있는거 같고…장사가 그래도 되지 않나요?”
-개뿔도 안되요…^^ 저기 A급 상권에서 동료들이 북카페 많이 운영했는데 다 접었어요…^^”
“장사가 왜 안될까요?”
-왜긴요…책을 봐야 장사가 되죠…

북카페를 창업하면 물건을 끼워서 팔라든지 술을 팔라든지 빵을 팔라든지 이런 글을 많이 보셨을 겁니다. 네, 매출이 안나오니까 궁여지책으로 이런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다는거죠.

책을 읽는게 좋아 창업을 했는데 현실은 먹고 살 걱정을 해야 한다는 거였죠. 실제로 우리나라는 2010년 전후로 전 국민의 독서량이 꾸준히 하락하는 나라입니다. 책을 읽는 인구가 없어져가고 있습니다.

정책적으로도 책을 접하기가 어려워지고 있고 미디어 산업의 변화로 스스로 글을 읽고 사고하는 전통적인 방식에서 짧고 자극적인, 생각없이 영상을 소비하는 환경에 사람들이 익숙해지고 있는 씁슬한 현실입니다.

북카페라는 네이밍이 주는 부담감도 있습니다. 웬지 책을 안읽으면 들어가면 안될것 같은 느낌? 그냥 일반 카페처럼 자유롭게 이용하다 마음이 통할 때 책을 읽을 수 있다면 부담이 덜할 것 같은데 목적을 가지고 방문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있다는 거죠.

안타깝게도 ‘책을 읽으면서 커피를 마실 사람’이 모여있는 상권이 어디인지 성공의 표준을 제시한 곳을 저는 겪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다른 글에서는 현실이 시궁창이어도 극복방법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북카페 창업은 현실만 다루는 이유이기도 하구요.

그런곳이 어디인지 성공적인 방향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사례가 나왔으면 합니다. 그렇다면 북카페 창업을 하려는 분들이 자신의 소망과는 다른 부수적인 영업방식에 불필요한 에너지를 쏟는 일이 줄어들테니 말입니다.

인터뷰가 끝나고 사장님이 번역? 집필?한 소설책을 한권 선물로 받으면서 나왔습니다. 결국 그 매장은 제가 정리해 드리지도 못했고 폐업했지만 항상 북카페를 들러 상담할때면 내 능력 부족으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씁슬하더군요.

아, 계속 쓰면 더 우울해질것 같습니다. 이만 줄이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